1985년 LGBTQ+ 역사의 황폐한 시대에 대한 친밀한 관점 제공

새로운 삶을 시작한 후 둥지로 돌아가는 것은 많은 젊은이들에게 친숙한 경험입니다. 옌탄 감독의 신작으로 1985년 , 10월 26일 일부 극장에서 Adrian(Cory Michael Smith)은 여러 가지 비밀을 안고 텍사스의 크리스마스 집에 도착합니다.



그의 부모(Virginia Madsen 및 Michael Chiklis)는 겸손하게 살고 저녁 식사를 하면서 은혜를 베풀고 나무 아래에서 그에게 성경을 선물합니다. 그들은 그들의 아들이 뉴욕시에서 막 인생을 시작하는 신진 광고 임원이라고 믿습니다. 그것들이 완전히 틀린 것은 아닙니다. 그러나 Adrian의 상황의 현실은 그가 공중전화로 친구를 확인하기 위해 동쪽으로 다시 전화를 걸면서 명확해지기 시작합니다(영화 제목은 촬영된 연도). Adrian은 게이이고 AIDS가 그의 커뮤니티를 파괴하고 있습니다. 최근에 드라마 동아리로 개종한 그의 남동생(Aidan Langford)은 Adrian을 우상화하며 그가 생각하는 것보다 더 많은 이유가 있을 수 있습니다.

탄의 다섯 번째 장편, 1985년 퀴어 역사의 혼란스럽고 파괴적인 시대에 대한 친밀한 창을 제공합니다. 우리는 말레이시아 태생의 영화 감독에게 이야기 뒤에 숨겨진 개인적인 영감과 우리가 부모님을 얼마나 쉽고 자주 과소평가하는지에 대해 이야기했습니다.



1985년 단편영화로 시작했다. 처음에 이 이야기를 하게 된 동기는 무엇입니까?



단편 영화와 장편 영화는 모두 내가 90년대에 대학을 졸업한 후 이전 직장에서 HIV와 AIDS에 걸린 사람들로부터 들은 개인적인 이야기를 기반으로 합니다. 5~6년 전까지만 해도 이 대화를 다시 방문하지 않았습니다. 이제 나는 스스로에게 묻고 있습니다. 전염병이 한창일 때 그들은 실제로 무엇을 겪었습니까? 20대 초반에는 그런 질문을 할 만큼 성숙하지도 현명하지도 않았고, 20년이 지난 지금에서야 그렇게 하고 있습니다. 더 이상 이 사람들에게 직접 물을 수 없어서 단편 영화와 장편을 만드는 것은 그 질문에 스스로 답을 해보려는 시도와 같았습니다.

특히 장편의 경우 이 이야기를 하는 것은 85년 10살 때로 시간을 되돌려 나 자신과 이야기를 나누는 방법이었다. 사춘기 시절에는 게이가 된다는 것은 에이즈에 걸린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생각했습니다. 게이가 된다는 것은 당신이 만족스러운 삶을 살 수 없다는 것을 의미한다는 느낌이 있었습니다. 그래서 영화를 만드는 것은 저에게 시간을 되돌리는 방법이었습니다.

특히 젊은이들에게 AIDS 위기의 절정을 되돌아보는 것이 왜 중요하다고 생각하십니까?

'아, 여기까지 왔구나' 하는 생각이 드는 오늘날의 렌즈를 통해 당시의 억압과 억압, 낙인이 어떻게 작용했는지 살펴보고 역사를 되짚어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 때 시나리오를 썼습니다. 그리고 물론 영화도요. 2018년 초연을 하고, 우리가 당연하게 여겼던 많은 것들이 다시 위태로운 것처럼 보이는 이 이상한 정치적 순간을 경험하고 있습니다. 그것이 동성애자 권리든 여성의 권리든, 또는 오늘날 일어나고 있는 이 모든 인종차별적 수사학이든 말입니다. 많은 면에서 우리는 과거로 돌아가고 있습니다. 이 영화는 사람들이 어떻게 해서든 변한 것이 거의 없다는 자신만의 평행선을 그리는 시기에 나온다.

그것은 형식적으로 우아한 영화이며 거의 연극의 친밀감을 가지고 있습니다. 영화를 연출하는 방식에 대해 말씀해 주시겠습니까?

미학적으로 필름 촬영과 흑백의 특성은 매우 형식적인 우아함과 표현에 적합합니다. 그것이 우리가 정말로 강조하고 싶었던 것입니다. 시대극이지만 동시에 시대를 초월한 느낌을 주고 싶었다. 흑백은 그렇게 하는 방법이 있습니다. 또한 화면의 문자로 초점을 좁힙니다. 당신은 그들 주변에서 일어나는 일에 집중하지 않습니다. 우리는 그 시대에 대한 향수를 많이 가지고 있으며 사람들이 배경의 소품에주의를 기울이기를 원하지 않았습니다. 우리는 청중을 몰입시켜 시청할 때 그 기간 부분이 배경으로 가라앉고 실시간으로 Adrian의 여정을 경험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중요했습니다.

당신은 주인공 Adrian이 뉴욕으로 이사했을 때와 같은 나이에 말레이시아에서 이민을 왔습니다. 당신의 이민자 경험이 당신이 이 영화를 동창회 이야기로 생각하는 방식에 영향을 주었습니까?

그것의 대부분은 아마도 꽤 무의식적일 것입니다. 그것이 창작 과정의 본질이라고 생각합니다. 때때로 작품에서 무언가를 표현하고 아이디어가 어디에서 오는지 깊이 생각하지 않는 경우가 있습니다. 그리고 이제 영화를 너무 많이 보았기 때문에 의도를 더 잘 표현할 수 있습니다. 남동생이 겪는 일과 집에 돌아온 형 아드리안 사이에서 나는 확실히 내 개인적인 경험에서 그렸습니다. 지금도 말레이시아로 돌아가면 어떻게든 옷장 속으로 돌아가야 하는 나 자신을 발견한다. 직계가족은 제가 게이라는 걸 알지만 친척들이 아는지 모르는지에 대해서는 굉장히 민감해요.

당신이 이것과 관련이 있는지는 모르겠지만, 이것은 마치 문화적으로 그들이 이해하지 못할 것이라고 스스로 정당화하는 것과 같은 이상한 일입니다. 따라서 시도조차 하지 않을 것입니다. 커밍아웃에 대한 모든 정치를 창밖으로 내던져 버리는 이유는 '아, 이것은 아시아 문화에는 적용되지 않는 것'이기 때문입니다. 그건 확실히 제가 하는 일이고, 아직도 그게 무엇인지 모르겠습니다. 그것에 대해 옳고 그름. 상황의 모든 사람에게 적합한 적절한 솔루션을 찾을 수 없는 것과 같습니다.

장벽이 너무 크다고 생각하고 손을 내미는 점에서 무슨 말인지 이해합니다. 가족과 함께 다양한 방법으로 그렇게 합니다. 그러나 영화에서 궁극적으로 Adrian의 부모는 그가 누구인지 이해하는 측면에서 생각했던 것보다 훨씬 더 지각적입니다. 아이들이 종종 그런 식으로 부모를 과소평가한다고 생각합니까?

물론 지금도 항상 그렇게 하고 있습니다. 어렸을 때 우리는 부모를 상자에 넣는 경향이 있는 것 같습니다. 우리는 그들이 삶에서 이중성이나 차원을 갖는 것을 원하지 않습니다. 우리는 그것들을 매우 특정한 방식으로 봅니다. 우리 부모님은 실제로 생각이 깊고 ​​문화적 한계를 넘어 스스로 생각하는 데 도전할 수 있는 사람으로 자신을 드러내면 항상 놀랍습니다. 부모님은 아직 성장할 수 있다는 생각이 이 영화에서도 보여주고 싶었다.

Adrian은 너무 오랫동안 집을 비웠고, 그의 부모는 여전히 매우 엄격하고 종교적이라고 생각합니다. 특히 엄마는 자신의 정치적 각성 직전에 있다고 생각합니다. 그가 집에 돌아갔을 때 예상치 못한 일임을 깨닫기 위해. 우리가 그를 이 편협하고 작은 마을의 남자로 보는 아버지조차도 같은 방식으로, 그는 조금 더 복잡한 다른 것으로 진화합니다. 결국 그의 많은 좌절과 분노는 아이들과의 단절에서 비롯됩니다. 그는 그들과 연결하는 방법조차 모르고, 그가 하려고 하는 모든 것은 그들이 그에게서 멀어지게 만드는 것뿐입니다. 자신의 본질을 보면 여전히 아이들에게 좋은 부모가 되고 싶어하는데, 거기까지 가는 방법을 모를 뿐입니다. 영화 속 사람들은 모두 좋은 의도를 가지고 있는 것 같은데, 제대로 표현하지 못하는 것뿐이에요.

특히 Adrian의 남동생에게 음악은 영화에서 큰 역할을 합니다. 어린 퀴어 아이들에게 음악이 왜 그렇게 중요할 수 있다고 생각하세요?

제 개인적으로 음악은 제 자신을 드러내는 첫걸음이었습니다. 우리 학교에는 다른 퀴어 아이들이 있었고 우리는 그것을 게이라는 생각과 연관시키지는 않았지만 서로에게 끌렸습니다. 나는 왜 이 사람들과 친구가 되었을 때 우리 모두가 같은 종류의 음악을 듣고 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는지 궁금합니다. 그 나이인데 마돈나와 휘트니 휴스턴, 머라이어 캐리의 음악을 듣고 있다는 것을 어떻게 설명할 수 있나요? 우리가 특정 종류의 음악에 어떻게든 생물학적으로 반응하고 있다는 생각은 어떤 면에서는 매우 의미가 있습니다. 왜 그런 일이 일어나는지 모르겠습니다. 음악은 아주 어린 나이에 우리에게 어필하고, 우리가 듣고 있는 것이 실제로 매우 퀴어의 영향을 받은 음악이라는 것을 우리가 나이가 들어서야 깨닫게 됩니다.

유색인종 영화 제작자로서 사람들이 당신이 특정 차선에 머물고 유색인종에 대한 이야기만 하기를 기대한다고 느낀 적이 있습니까?

확실히 그런 기대가 있고, 나는 아직 아시아계 미국인 이야기를 제대로 해보지 않았기 때문에 이전 영화에 대해 그런 질문을 받았습니다. 대답은 단순히 '아, 아시아인에 대한 영화를 만들고 싶지 않아요, 아니면 그렇게 하고 싶어요'라고 말하는 것보다 훨씬 미묘한 차이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땅에서 내리기 쉽습니다. LGBTQ+ 영화만 만들었어요. 그들 중 대부분의 주인공은 백인입니다. 나는 그것이 텍사스에서 지금까지 살아온 것의 조합이라고 생각하고 그것이 내가 대부분의 시간에 보는 경향이 있는 종류라고 생각합니다.

영화는 단순히 조연이 아니라 주연이 되는 영화를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는 걸 깨달았어요. 그리고 그것은 나 자신에게 도전하고 싶은 것입니다. 예를 들어, 실제로 아시아인의 이야기를 쓸 수 있습니까? 언젠가는 그 문제를 해결해야 할 것 같지만 그런 관점에서 억지로 글을 써야 한다고 생각하는 사람도 아닙니다. 그것은 나를 위해 매우 진행 중인 작업입니다. 나는 그것이 중요하다는 것을 확실히 알고 있고 거기에 도달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